유흥업소에 윤락여성 알선한 40대 의사 헤드헌터 징역형 집행유예

김미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09:59]

유흥업소에 윤락여성 알선한 40대 의사 헤드헌터 징역형 집행유예

김미성 기자 | 입력 : 2024/07/05 [09:59]

유흥업소에 윤락여성들을 알선하는 보도방을 운영한 40대 의사 헤드헌터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 유흥가 술집 자료사진 (사진 =법률닷컴)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11단독 (재판장 정성화 부장)은 최근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 및 직업안정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A (40)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해 125일 저녁 서울 강서구 한 유흥업소에 성매매가 가능한 여성들을 알선해 준 혐의를 받는다.

 

의사 헤드헌터이기도 한 A 씨는 유흥업소에 여성들을 알선하는 보도방을 운영하며 당시 강서구 유흥업소로부터 ‘2차 성매매까지 가능한 여종업원을 보내달라는 제안을 받자 이를 승낙했다.

 

그는 자신의 보도방에 고용된 여성 B 씨를 차량으로 유흥주점에 데려다 준 뒤 유흥주점 손님과 모텔에서 성매매를 할 수 있도록 주선했다.

 

재판부는 성을 상품화하고 건전한 성풍속을 해하는 것으로 사회적 해악이 크다면서도 범행을 인정하고 자백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 동종 범행으로 형사처벌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양형에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

 

법률닷컴 김미성 기자

 

 

#보도방 #헤드헌터 #유흥주점 

 

#보도방 #의사헤드헌터 #성매매 #유흥업소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