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장서 운동하는 여성 꼬리뼈 만진 30대 남성 실형

김미성 기자 | 기사입력 2023/11/28 [12:19]

헬스장서 운동하는 여성 꼬리뼈 만진 30대 남성 실형

김미성 기자 | 입력 : 2023/11/28 [12:19]

헬스장에서 운동하고 있는 30대 여성의 옷을 들어 올리고 꼬리뼈를 만지는 등 추행을 한 3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 창원지법 창원지방법원 법원 창원지검 자료사진 (사진= 법률닷컴)     

 

 

창원지법 진주지원 형사2단독 (재판장 민병국)27일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2년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321일 경남 진주시 한 헬스장에서 운동하고 있던 30대 여성 B 씨를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당시 헬스장에서 러닝머신 운동을 하던 B 씨 뒤에서 자위행위를 한 뒤 B 씨 옷을 들어 올린 뒤 꼬리뼈를 만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해당 사건에 앞선 공연음란죄, 카메라 이용 범죄 등 성관련 범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도 있으며 지난 1월에도 다른 헬스장의 여성 탈의실에 몰래 들어간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재판과정에서 A 씨는 “B 씨 옷을 들어 올린 것은 맞지만 꼬리뼈를 건드린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B 씨가 수사기관에서 ‘A 씨가 B 씨의 옷을 허벅지까지 들어 올리고 꼬리뼈를 만졌다는 일관된 진술과 CCTV 확인 결과 등을 근거로 A 씨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 씨가 성도착증이 있다고 주장하지만 그 증세로 범죄를 반복하고 있고 피해자가 엄벌을 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실형이 불가피하다며 양형의 이유를 설명했다.

 

법률닷컴 김미성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