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에서 자신을 도발한 유튜버 '구제역' 폭행한 이근 벌금 500만 원

김미성 기자 | 기사입력 2023/11/23 [14:13]

법원에서 자신을 도발한 유튜버 '구제역' 폭행한 이근 벌금 500만 원

김미성 기자 | 입력 : 2023/11/23 [14:13]

구독자 82만 명의 군사 전문 유튜브 채널 ‘ROKSEAL’ 운영자인 이근 씨가 자신을 지속해 비난한 유튜버를 폭행한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 지난 3월 20일 유튜버 이근 씨가 서울중앙지법 재판 후 자신을 도발하는 유튜버 '구제역'의 휴대폰을 친 후 장면  © 비디오머그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재판장 정재용)23일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씨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다.

 

이 씨는 지난 320일 서울중앙지법 재판 후 법원에서 구독자 16.6만 명의 유튜버 구제역과 시비 중 주먹으로 얼굴을 한 차례 가격하고 그의 휴대폰을 쳐 땅에 떨어뜨리게 만든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이 씨는 러시아와 전쟁을 벌이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무단으로 입국한 혐의 등으로 첫 공판을 마치고 나오던 길이었다.

 

그때 자신을 기다리고 있던 구제역이 휴대폰으로 촬영을 하며 이 씨에게 “6년째 신용불량자인데 채권자에게 미안하지 않나등 도발적 질문을 했고 이에 이 씨가 참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렀다.

 

사건 현장에서는 자신의 폭행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던 이 씨는 재판과정에서는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고가 피해를 회복하지 않고 피해자와 합의를 못 했다면서도 범행을 인정하는 점 피해자가 먼저 도발한 점 등을 참작해 벌금형을 선고했다.

 

법률닷컴 김미성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