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열명중 여덟명...“만 나이 통일 법안 신속히 처리돼야”

이재상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04:43]

국민 열명중 여덟명...“만 나이 통일 법안 신속히 처리돼야”

이재상 기자 | 입력 : 2022/09/23 [04:43]

 

우리 사회가 노령화 되면서 나이를 둘러싼 관심이 높아진다. 이런 가운데 나이를 한 가지로 통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진다.

 

실제 한 조사에서 국민 열 명 중 여덟 명은 나이 기준을 ‘만 나이’로 통일하는 ‘민법’ 및 ‘행정기본법’ 개정안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신속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법제처는 지난 9월 5일부터 18일까지 14일 동안 국민신문고 국민생각함에서 ‘만 나이 통일’에 관한 국민의견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에는 총 6,394명이 참여했고, 응답자의 81.6%(총 5,216명)가 ‘만 나이 통일’을 담은 ‘민법’ 및 ‘행정기본법’ 개정안 처리가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는 데 찬성했다.

 

특히 법안이 통과·시행된 이후, 일상생활에서 ‘만 나이’를 사용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6.2%(총 5,511명)가 사용하겠다고 응답했다.

 

‘만 나이 통일’ 관련 민법과 행정기본법 개정안이 발의된 사실을 알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8%가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응답자들은 ‘만 나이 통일’을 찬성하는 주요 이유로 △ 다양한 나이 계산법으로 인한 혼란·불편 해소 △ 기존 한국식 나이 계산법으로 인한 서열문화 타파 기대 △ 국제적 기준과 통일 △ 체감 나이 하향 등을 꼽았다.

 

 

이 처장은 “만 나이 통일 관련 법안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 노력할 것이며, 국회에서도 법안 처리에 대한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만 나이 사용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력해 대국민 홍보를 적극 실시하고, 내년에는 ‘연 나이’가 규정되어 있는 개별 법령의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