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선거철 고개드는 '가짜 미투' 10년 전 허위까지 '재가공'

'양기대’ 지속적 허위사실 유포 측에 법적 조치 예고 <1부>

심주완 기자 | 기사입력 2022/04/30 [15:06]

[단독] 선거철 고개드는 '가짜 미투' 10년 전 허위까지 '재가공'

'양기대’ 지속적 허위사실 유포 측에 법적 조치 예고 <1부>

심주완 기자 | 입력 : 2022/04/30 [15:06]

선거철이 다가오자 '가짜 미투'가 고개를 들고 '허위'로 판명이 난 10전 사건을 교묘하게 짜깁기해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광명시을)을 공격하는 일이 계속되고 있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양기대 의원을 흠집 내고 있는 사건의 시작은 지난 2011년 6월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광명시의회와 안동시의회는 강원도 양양에서 합동의원 세미나를 열었다.  양기대 의원은 당시 광명시장으로 재임 중이었다. 이에 시장 자격으로 세미나 현장을 격려차 방문했다. 시장이 오자 분위기는 더욱 고조됐다. 세미나 후 공개된 넓은 홀에서 참석자 50여 명이 반주를 곁들인 저녁 식사를 했다. 만찬이 끝날 무렵 10여 명의 시의원이 홀 무대 앞에 나가 어깨동무를 하고 춤을 췄다.  이때 일부 시의원이 양 시장을 무대 앞으로 끌고 나갔다. 양 시장은 무대에 합류한 후 잠시 흥겹게 노래하고 춤추고 끝났다.

 

 

 허위미투에 걸리는 남성 피해자들이 상담하는 사이트 

 

 

얼마 후 양 시장이 여성 시의원에게 뽀뽀를 했다는 소문이 퍼졌다.  세미나가 끝난 며칠 후 일부 광명시 의원과 K 전 여성 시의원이 후일담을 나누다가 만찬장에서 양 시장과 뽀뽀를 했느냐 등의 농담이 오갔다. 취재 결과 이게 그 후 끈질기게 이어지고 있는 ‘성추행’ 소문의 근원으로 확인된다.   

 

실제 양기대 의원 측은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정말 억울해서 피를 토하는 심정’이라고 하소연한다. 오히려 ‘K 전 시의원이 갑자기 무대 앞에서 당시 양기대 시장에 다가와 뽀뽀를 했다. 그러나 그동안 문제 삼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사건은 4년 후 엉뚱하게도 ‘유력 정치인이 여성 시의원 2명에게 키스를 했다’는 과장된 표현으로 둔갑했다. 즉 2015년 11월경 광명시의회 김모 시의원이 이 같은 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것.  이에 화들짝 놀란 양기대 시장은 2011년 당시 만찬장에 참석했던 K 전 시의원 등 시의원들과 직원들을 상대로 진상을 알아보고 ‘성추행 사실이 없었다’는 사실확인서를 받았다. 이런 내용을 올린 김모 시의원은 당시 세미나와 만찬장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문만 듣고 쓴 것으로 알려진다.   

 

사건은 또다시 4년여 만인 2019년 2월 문제의 김모 전 시의원이 다시 끄집어내면서 수면위로 올라왔다. 그는 ‘유력 정치인이 여성 시의원 2명과 키스를 했다’는 내용으로 플랜카드를 길거리에 붙였다. 이와함께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양 전 시장을 제소 했다.  그럼에도 성추행 피해자로 지목된 두 명의 전직 여성 시의원은 윤리심판원 조사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특히 K 전 시의원은 2015년 작성했던 사실확인서가 맞다고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제소 당사자인 김 모 전 시의원은 민주당 경기도당으로부터 당원권 정지 2년의 중징계를 받았다. 문제는 또다시 1년 만에 불거졌다. 2020년 1월경 ‘양키스’란 닉네임의 SNS에 김모 전 시의원이 주장해왔던 여성 시의원 키스 의혹 자료가 올라온것.  양 의원은 물론 K 전 시의원 등 해당 글에서 거론된 사람들은 ‘양키스’를 경찰에 고소했다. K 전 시의원은 고소인 조사도 받았다.  이어 1년 후쯤인 2021년 2월경  이번에는 지역의 한 인터넷 매체에서 ‘K 전 시의원이 양기대 시장에게 키스를 당했다’는 취지의 기사가 올라왔다.

 

기사를 작성한 C기자는 취재 경위에 대해 ‘K 전 시의원 육성 녹음 파일의 내용을 근거로 썼다’고 주장한다.  이에 양기대 국회의원 측은 C기자를 경찰에 고발했다. 고발장이 접수되자 K 전 시의원은 경찰로부터 참고인 조사요청을 수차례 받았지만 끝내 출석하지 않았고, 전화 조사에도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양기대 의원을 둘러싼 소문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K 전 시의원은 올해 4월 중순경 양의원 측에 갑자기 연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날은 광명시장 예비후보들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회의 2차 공천심사가 있기 하루 전날이었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K 전 시의원은 C 기자의 기사 내용을 언급하면서 특정 광명시장 예비후보의 공천문제를 거론했다는 것이다. 

 

소문이 끝나지 않고 지난 11년 동안 계속해서 확대 재생산되는 것은 K 전 시의원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공개적으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 하면서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다른 얘기를 하고 다니는 것으로 의심되기 때문이다. 

 

광명시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K 전 시의원이 11년이 지난 이제와서 왜 공개적으로 ‘말 바꾸기’를 했는지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라면서 “다른 의도가 숨어있는 것은 아닌지 해석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양기대 의원 측은 취재팀에게 “K 전 의원을 둘러싼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 법적 조치 등을 포함하여 진실규명을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법률닷컴은 <선거철 고개드는 '가짜 미투' 10년 전 허위까지 '재가공> 심층 취재를 이어간다.     

 

법률닷컴 심주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